신앙계 소개

  • 홈 >
  • 신앙계 >
  • 신앙계 소개

()신앙계 소개

 

신앙계를 통하여 나와 우리, 그리고

이 사회와 이 민족에게 많은 메시지를 보내셨던

하나님찬양합니다.”

 

손바닥만한 크기, 몇 장 안 되는 교회 소식지로 시작한 신앙계였습니다. 이 작은 사건 하나는 하나님의 은혜와 독자님들의 격려와 사랑으로 면면이 이어져 척박했던 이 땅의 문서선교 사업에 단비와 같은 의미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우리들의 힘으로는 감당할 수 없었던 이 일은 어느덧 한 장의 역사가 되었으며, 이제 64년의 세월을 간직한 장년이 되었습니다. 나이가 들었다는 것이 대단한 자랑거리는 아닐 것입니다. 오히려 하나님께서 사명으로 주신 복음 증거의 역할과 전도의 책임에 대해서 더욱 많은 생각을 갖게 됩니다.

 

신앙계를 통하여 나와 우리, 그리고 이 사회와 이 민족에게 많은 메시지를 보내셨던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우리들의 상식으로는 믿을 수 없는 영육의 치유, 하나님 앞으로 나오기까지 적잖은 고민을 했던 간증들, 볼모지에서 복음을 증거하시는 선교사 이야기. 자칫 고단한 삶 속에 함몰될 뻔했던 신앙의 회복, 무엇보다도 예수님의 닮고 싶은 사람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아내었습니다.

 

신앙계는 여기에 그치지 않겠습니다. 이제는 도도히 흐르는 물을 담고 싶은 겁니다. 항상 자기의 진로를 멈추지 않으며, 스스로 움직여 다른 것을 움직이는 물이 되겠습니다. 또한, 스스로 맑으려 애쓰고, 다른 것의 허물과 더러움을 씻어내고, 그렇게 망망한 대해를 채워 다시 비가 되고 대지를 적시지만, 절대로 그 성질을 잃는 법 없는 생명수가 되겠습니다. 유난히 아픔이 많고, 상대적으로 정도 많은 우리 민족입니다.

 

그러한 아픔을 치유하고 정을 돈독히 나누는 일에 소홀하지 않겠습니다. 하나님께서 이 민족을 통해 계획하고 계신 일들이 무엇인지 잘 모르지만, 모든 일에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며 그 일을 위해 정진하는 신앙계가 되겠습니다.

 

 

 

() 신앙계 연혁

 

1967. 02. 05   신앙계 창간기독교 월간지(전도용), 30원 발행인 겸 인쇄인 : 조용기

 

1968. 08. 23   초교파 기독교 월간지로 등록 라 - 1047

 

1981. 01. 10   국유철도 특별급 승인 / 600

 

1988. 10. 01   국민일보창간으로 월간 신앙게사와 합병 발행처 : 국민일보 출판국 발행

 

1988. 12. 01   한국 기독교 잡지협회 회원등록

 

1990. 02. 01   국민일보 사목준공 이전, 한국 잡지협회 회원등록

 

1991. 02. 01   전산제작 : 국민일보 제작국

 

1995. 04. 01   신앙계 사무실 이전 국민일보 구로동 사옥 발행 및 편집인 : 조용기

 

1995. 05. 01    ()국민미디어발행처 : ()신양계 주소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17 발행 및 편집인 : 조용기

 

1996. 01. 01   사장 겸 주간 : 김경문

 

2000. 08. 01   사장 겸 주간 : 조희연 200101월 일 - 사장 겸 주간 : 제승주

 

2002. 09. 22   사장 겸 주간 : 정진영 200309- 사장 겸 주간 : 제승주

 

2006. 11. 30   사장 겸 주간 : 윤정호

 

2006. 12. 01   사장 겸 주간 : 김동원

 

2007. 02       신앙계창간 40주년기념 500만원고료 신앙수기 공모 / 애독자퀴즈대잔치

 

2007. 07       사장 겸 주간 : 박세영

 

2008. 03       플러스 인생 제호변경

 

2011. 01       사장 겸 주간 : 최성제

 

2012. 07       홈페이지 개편

 

2014. 07       발행 겸 편집인 : 이영훈

 

2014. 11       사장 겸 주간 : 김상길

 

2015. 01       신앙계 제호변경

 

2016. 02       사장 : 박장근  주간 : 김상길

 

2017. 02       신앙계 창간 50주년 기념식

 

2018. 02       사장 겸 주간 : 김규식

 

2020. 12       사장 겸 주간 : 박정희